한국어

Diary

음악이 좋아질 땐..

2003.07.11 11:00

도연 조회 수:181

음악이 좋아질 땐 누군가 그리운 거래요.
바다가 좋아질 땐 누군가 사랑하는 거래요.
별이 좋아질 땐 외로운 거래요.
하늘이 좋아질 땐 꿈을 꾸는 거래요.
꽃이 좋아질 땐 마음이 허전한 거래요.
엄마가 좋아질 땐 힘이 들 때래요.
어두운 조명이 좋아질 땐 이별했을 때래요.
진한 커피가 좋아질 땐 뭔가 되찾고 싶을 때래요.
시를 쓰고 싶을 땐 아이가 어른이 되고 싶을 때래요.
친구가 좋아질 땐 대화의 상대가 필요한 거래요.
공부가 좋아질 땐 머리가 복잡한 거래요.
창밖의 비가 좋아질 땐 그 누군가를 기다리고 싶은 거래요.
누군가 좋아질 땐 소리없이 울고 싶을 때래요.
겨울 바다가 좋아질 땐 누군가를 잃었을 때래요.
가을 밤에 달이 보고 싶을 땐 첫사랑을 시작하는 거래요.
가을 낙엽이 온몸을 스쳐갈 땐 그리움과 외로움이 남아있는 거래요.
가을 낙엽을 밟고 싶을 땐 남으로부터 외면당한 거래요.
먼 여행지를 오르고 싶을 땐 마음 한구석이 허전한 거래요.
아침이 좋아질 땐 가장 행복한 거래요.

당신은 지금 무엇이 좋아지고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