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Freeboard

헤어진 다음 날

2003.05.25 02:33

nate 조회 수:153 추천:10

그 사람을 사랑한 것 같기도 하고,

사랑하지 않은 것 같기도 합니다.



이별의 원인이 그 사람 같기도 하고,

나인것 같기도 합니다.



그 사람 없인 살 수 없을 것 같기도 하고,

어쩌면 더 행복하게 살 수 있을것도 같습니다.



그 사람이 많이 불행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고,

그 사람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다시 누군가를 사랑할 수 없을 것 같기도 하고,

또 다시 누군가를 만나야만 할 것 같기도 합니다.



그 사람이 다시 전화 할 것 같기도 하고,

영원히 볼 수 없을 것 같기도 합니다.



울고 싶기도 하고,

미친듯이 웃고 싶기도합니다.



지금 내 눈가에 흐르는 눈물은..

당신이 그리워서 흐르는 눈물이 아닙니다.

지난 시간의 기억들이...

이젠 추억이 되야만 한다는....

이젠...

당신과 함께 걷던 길도,

함께 가던 술집도,

함께 먹던 음식도....

당신을 떠오르게 하는 모든것들을

조금씩 떨쳐내야 한다는게...

너무나 서운해서

그래서 울고있는것입니다.



당신과의 이별로 인해 참 많은걸 배웠습니다.

사람이 한 순간에 돌아설 수도 있음을...

지난 시간동안에는 그렇게 이쁘다 하던 것들이..

한 순간 너무나 보기 싫어질 수도 있다는 것도.

그리고...

끝내 내게서 이별을 말하도록한..

당신이 참 지독하게 잔인한 사람이란 것도.



난 참 바보같은 사랑을 했던것 같습니다.



이제

우연히라도 당신을 만나면..

난 또 당당하게 웃어주렵니다.



당신이 사랑했던,

그리고 끝내는 당신을 질리도록한

당당했던 모습 그대로.

난 또 다시 살아보렵니다.



그동안 잊었던 내모습.

나도 잘 기억은 안나지만..

하나씩 하나씩 나를 찾아가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8 ..... [5] 재웅 2001.09.30 138
447 내가 사랑하는 너는... [3] 파란 별 2001.09.11 138
446 머리가심하게아픈밤 호준 2003.01.19 137
445 ............ [1] 호준 2002.09.14 137
444 기다림. . 2002.05.06 137
443 엽기 스타크래프트 중계 - -; 도연 2001.12.10 137
442 오늘은... [3] 연주 2001.09.23 137
441 왜 그렇게 잘못했던 일들만 생각나는지 원태연 2001.09.06 137
440 우리 방금 결혼했어요 [1] 경~~ 2003.03.09 136
439 ........... wn 2002.04.05 136
438 ..... [1] wn 2002.01.08 136
437 그대를 잊기위한..... [4] ...... 2001.10.02 136
436 그 해 여름 [3] . 2001.09.10 136
435 살짝 엿보고 갑니당~♡ [1] 지나가는 아낙네 ^^ 2003.10.27 135
434 헷-* 자게에 글남기는건 오랜만이네요-* [6] 다운^^* 2003.07.22 135
433 CV폴리클 이틀째..^_^;; [1] 도연 2003.06.02 135
432 연애소설 [3] 고만이 2002.09.15 135
431 희망에.... wn 2001.12.02 135
430 때때로 예전에 헤어진 그의 흔적을 [8] New Article 2001.07.24 135
429 맘에 드는 홈페이지네요. [2] 손님 2003.09.14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