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단점은 있다

"단점과 장점은 동전의 양면이다"라는 말이 있다.

예를 들어 말주변 없는 사람은 정직하고 꾸밈없다는 뜻이기도 하며, 참견이 심한 사람은 타인에 대한 정이 많은 것으로 볼수 있다.
나와 다른 사람의 단점을 긍정적으로 바라보자. 성격이 좋고 나쁨은 생각하기 나름이다.

평범한 사람은 적응력이 빠르다 ----------
스스로 아무개성이 없다고 비하하는 사람 들이 있다. 그러나 지나치게 강한 개성은 다른 사람과 쉽게 어울리지 못하는 원인이 된다.
한 조사에 따르면 자신의 성격이나 외모면에서'중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사회에 발리 적응하고, 낯선 사람에게도 쉽게 마음을 여는 것으로 나타 났다.
평범하다는 것은 곧 '안정'을 의미한다.

소극적인 사람은 남의 말을 잘 들어 준다 ----------
흔히 소극적이고 말수가 적으면 친구를 사귀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말주변이 없다고 탓하기 전에 편한 마음으로 상대의 이야기를 들어주자.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에 귀기울이는 사람에게 호감을 느끼기 마련이다.
뿐만아니라 열심히 듣다 보면 삶을 바라보는 시야가 넓어지고 능숙한 화법도 배우게 된다.

단정치 못한 성격은 대범하다 -------------
자주 지각하거나 거래처 약속을 잊어버리는 등 어딘가 허술해 보이는 사람들의 성격은 대개 대범하고 시원스럽다.
상사의 구지람에도 금방 명랑해지는 이런 유형의 사람들은 직장안의 긴장감을 완화시켜 분위기를 좋게 이끈다.
세상에는 걱정이 많아 잠 못자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심각한 문제도 잊고 숙면하는 대범한 사람이 있다.

태도를 자주 바꾸는 사람은 남을 배려한다 ---------
항상 잘 웃고 상대의 의견에 쉽게 동자하는 사람들은 웃음이 헤프고 남의 비위를 맞추는 사람으로 오해를 받기도 한다.
바꿔 생각하면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 숨어 있음을 알수 있다.
물론 지나치게 상대에게 맞추다 보면 오히려 신용을 잃게 되므로 자신의 의견을 솔직하게 보여주면서 믿음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열등감이 심할수록 일을 잘한다 -----------
난 할 수 없어, 못해, 안 돼.... 열등감에 빠진 사람들은 그것을 기폭제 삼아 대성할 수 있다.
심리학자 아들러에 따르면 열등감은 자신의 또 다른 능력을 찾아내는 계기가 되거나, 열등감을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솟아오르게 한다.
귀가 기형인 모차르트, 귓병을 앓은 베토벤의 이야기는 유명하다. 바랄 것이 없는 사람은 노력하지 않는다는 것을 기억하자.


-------------------------------- [누구에게나 단점은 있다 - 간바 와타루 지음] 중에서..
2003/11/03 16:19 2003/11/03 16:19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