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T를 먼저 듣고, 나중에 찾아서 본 영화

팀 버튼 감독 부류의 엉뚱하고 산만한 상상력.
내 주위 사람들은
별로 안좋아할것 같은 그런 영화.

그래서 난 더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f You Rescue Me - Gael Garcia Bernal & Charlotte Gainsbourg

가사 보기


지루하고 건조한 주말에
좋은 비타민이 되어주었다.

고마워
2007/02/03 23:53 2007/02/03 23:53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sa1t 2007/02/06 16:57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이거 보고 싶었는데 아직도 못봤네요. 아직도 하고 있을텐데...영 기회가 닿질 않아요^^;

    • 도연 2007/02/09 01:35 고유주소 고치기

      저는.. 사실 첨 들어보는 감독이라 -.-
      전혀 기대도 안하고 오로지 OST만 듣고 골랐는데

      같이 근무하는 형한테 물어보니 미셸 공드리..
      다들 아는 유명한 영화감독이더군요ㅎㅎ

      여튼 소굼님도 어여 보셔요~~
      추천추천 ^^

  2. thirdeye 2007/02/17 15:40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나 이거 너무 보고 싶었는뎅...
    개봉일이 다 지나버려서...ㅠ.ㅠ
    딱 내 스타일!!! ㅋ

  3. THIRDEYE 2007/03/21 23:44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블로깅 좀 하세요~
    오빠의 전화한통~ 봄비보다 신선했어요 ㅋㅋㅋ

연말정산 소득공제 온라인

빼먹지 말고 잘 챙깁시다 ^^

1.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http://www.yesone.go.kr

사이트에 들어가서 공인인증서 확인을 거치면,
자기가 비용을 쓴 내역이 정리되면서 쭉 나옵니다... 만;;
"의료비 항목"은 직접 챙기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


2. 의료비 공제 부문.. 국민건강 관리공단
http://www.nhic.or.kr/

의료비 공제 온라인 출력은.. 2006년 12월에 갑자기 시작된 부분이라,
본인의 실제 병원 사용내역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위에서 말씀드렸다시피 "의료비 항목"은
예전처럼 발품을 팔아가며;; 직접 챙기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




2006/12/23 21:33 2006/12/23 21:33

덧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일과

오랫만에 한가한 주말을 보내고 있다.
뭐 매주 한가한게 사실이지만,
그래도 왠지 이번 주말은 시간이 더디게 가는 것 같아서 더 좋다.

더디게 가는 소중한 주말을 기념하며
몇 자 적어본다..ㅎㅎ


#1. 요즘엔 책을 잘 읽지 않는다.
처음에 이 곳에 왔을 때는, 정말 할수 있는 거라곤 책 읽는 것 밖에 없었다.
지루하고 평온한(?) 나날의 유일한 낙이라곤
퇴근하고 집에 돌아와
인터넷을 뒤지며 이것저것 지르기;; 였다.

지르기의 종점은, 결국 책 지르기.
세상에 어찌나 그렇게 읽을 게 많던지.. 정말 별천지.

거의 2주에 한번꼴로 40000원씩 지출.
(40000원 이상이면 추가 적립금 2000원을 준다길래..ㅎㅎ)

그러기를 몇달. 요즘 내 책장엔 펴보지도 않은 책이 7권;;
뭐 특별하게 하는 것도 없으면서
왜 이렇게 책이 눈에 잘 안들어오는걸까.


#2. 얼마전부터 골프 시작했다.
7월인가. 8월인가부터 수영을 제대로 시작했었는데
날씨가 차가워지면서, 점점 수영장 가기가 급싫어짐;;

그래도 뭔가는 계속 해보고 싶어 11월 27일부터 시작했다.

이제 겨우 3주째..ㅎㅎ
처음 갔을때는 어찌나 자세 잡는게 힘들던지..-_-

실력이야 아직 풀스윙도 못하는 초보지만
그래도 재밌다. 매우.

좋은 취미거리(?) 갖게 된 것도 좋고
나중에 가족이나 친구끼리
골프치러 여기저기 다니는 것도 즐거울 것 같아서 더 좋다.


#3. 글쓰기 울렁증이 있다.
그렇다. 과거 나는 장문의 글을 꽤나 즐겨 썼다.
지금.. 예전에 내가 썼던 글들을 보면
내가 이렇게 긴 글을 어찌 썼나.. 싶을 정도다.

나이가 먹을 수록, 경험하는게 많아질수록
내가 생각하는 걸.. 글로 표현하는게 쉬울 줄 알았다.

근데.. 그냥 뭐랄까 막연하게 어렵기만 하고,
다 쓰고 나서 다시 읽어보면
처음에 내가 글 쓰기 시작할 때의 그 느낌을 전혀 못느끼겠더라;;

그래서 취소를 누르기를 여러번..-_-


근데.. 요즘 다시 돌이켜 생각해보니
내 생활. 내 삶에 대한 기록이 너무 없다.

매일 weekly 수첩에 적는
하루 일과랑 지출내역 빼고는.. 내 생각은 전혀 없더라.

그래서 앞으론 아무 생각없이
그냥 포스팅 하기로 했다.

뭐 아무래면 어떻겠어.
블로그에 멋진 생각들만 가득할 순 없잖아.. 안그래? ^^




2006/12/16 20:28 2006/12/16 20:28

덧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