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왕자. 23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 어린 왕자가 말했다.

“안녕.” 장사꾼이 말했다.

그는 갈증을 풀어주는 새로 나온 알약을 파는 사람이었다. 일주일에 한 알씩 먹으면 마시고 싶은 욕망을 영영 느끼지 않게 되는 약이었다.

“왜 그럴 팔아?” 어린 왕자가 말했다.

“그건 시간을 굉장히 절약하게 해주거든. 전문가들이 계산을 해보았어. 매주 오십 삼분씩 절약된다는 거야.” 장사꾼이 말했다.

“그 오십 삼분으로 뭘하지?”

“하고 싶은걸 하지……”

‘만일 나에게 마음대로 쓸 수 있는 오십 삼분이 있다면 맑은 샘을 향해 천천히 걸어갈 텐데……” 하고 어린 왕자는 생각했다.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