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왕자. 20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어린 왕자는 모래와 바위와 눈 가운데를 오랫동안 걷고 난 끝에 드디어 길을 하나 발견했다. 그런데 길들이란 모두 사람들 있는 곳으로 통하는 법이다.

“안녕.” 어린 왕자가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곳은 장미가 만발한 정원이었다.

“안녕.” 장미꽃들이 대답했다.

어린 왕자는 그들을 바라보았다. 그들은 모두 그의 꽃과 쏙 빼닮았다.

“너희들은 누구니?” 어린 왕자는 어리둥절해서 물어보았다.

“우리는 장미꽃들이야.” 장미꽃들이 말했다.

그러자 어린 왕자는 자신이 아주 불행하게 느껴졌다. 이 세상에 자기와 같은 꽃은 하나뿐이라고 그의 꽃은 그에게 말해 주었던 것이다. 그런데 정원 가득히 그와 똑같은 꽃들이 오천송이나 있다니!”

‘내 꽃이 이걸 보면 몹시 상심할 꺼야’ 하고 어린 왕자는 생각했다. ‘기침을 지독히 해 대면서 창피스러운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고 죽는 시늉을 하겠지. 그럼 난 간호해 주는 척 하지 않을 수 없겠지. 그러지 않으면 내게 죄책감을 주려고 정말로 죽어 버릴지도 몰라.’

그리고 그는 이렇게 생각했다. ‘이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꽃을 가졌으니 부자인줄 알았는데 내가 가진 꽃은 그저 평범한 한송이 꽃일 뿐이야. 그중 하나는 영영 불이 꺼져 버렸는지도 모를, 내 무릎까지 오는 세 개의 화산과 그 꽃으로 나는 굉장이 위대한 왕자가 될 수는 없어.’

그래서 그는 풀밭에 엎드려 울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