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왕자. 19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어린 왕자는 어떤 높은 산 위로 올라갔다. 그가 아는 산이라곤 그의 무릎높이 밖에 안되는 세 개의 화산이 고작이었다. 불꺼진 화산은 걸상으로 이용하곤 했었다. ‘이 산처럼 높은 산에서는 이 별과 사람들 모두를 한 눈에 볼 수 있을꺼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바늘 끝처럼 뾰족뾰족한 산봉우리만 보일 뿐이었다.

“안녕.” 어린 왕자가 혹시나 하고 말해 보았다.

“안녕…… 안녕…… 안녕……” 메아리가 대답했다.

“너는 누구지?” 어린 왕자가 말했다.

“너는 누구지…… 너는 누구지…… 너는 누구지……” 메아리가 똑같이 대답했다.

“내 친구가 되어줘. 나는 외로워.” 어린 왕자가 말했다.

“나는 외로워…… 나는 외로워…… 나는 외로워……” 메아리가 대답했다.

“참 얄궂은 별이군! 메마르고 뾰족뾰족하고 험하고, 게다가 사람들은 상상력이 없고 다른 사람이 한 말을 되풀이하니…… 내 별에는 꽃 한송이가 있었지. 그 꽃은 언제나 먼저 말을 걸어왔는데……”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