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왕자. 17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치를 부리려다 보면 조금 거짓말을 하는 수가 있다. 가로등 켜는 사람들에 대해 내가 한 이야기는 아주 정직한 것은 못 된다. 지구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자칫하면 지구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가지게 할 수도 있는 이야기였다. 사람들이 지구 위에서 차지하는 자리란 실로 아주 작은 것이다. 지구에서 사는 20억의 사람들이 어떤 모임에서처럼 서로 좀 바작바짝 붙어 서 있는다면 세로 20마일 가로 20마일의 광장으로 충분할 것이다. 그들은 태평양의 아주 작은 섬 한 곳에 몰아넣을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어른들은 이런 말을하면 믿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자신들이 굉장히 많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여러분들은 그들에게 계산을 해보라고 일러 주어야 한다. 그들은 본시 숫자를 좋아하니까. 그럼 그들은 기분 좋아할 것이다. 하지만 여러분은 그 문제를 푸느라 시간을 허비할 필요는 없다. 그것은 쓸데없는 것이다. 여러분은 내 말을 믿지 않는가.

어린 왕자는 그래서 지구에 발을 들여놓았을때 사람이라곤 통 보이지 않는데 놀랐다. 그가 잘못해서 다른 별로 찾아온게 아닌가 겁이 나 있을때, 달빛같은 고리가 모래 속에서 음직이는 것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 어린 왕자가 무턱대고 말했다.

“안녕.” 뱀이 말했다.

“지금 내가 도착한 별이 무슨 별이지?” 어린 왕자가 물었다.

“지구야, 아프리카지.” 뱀이 대답했다.

“그래…… 그럼 지구에는 사람이 하나도 없니?”

“여긴 사막이야. 사막에는 아무도 없어. 지구는 커다랗거든.” 뱀이 말했다.

어린 왕자는 돌 위에 앉아 눈길을 하늘로 향했다.

“누구든 언제고 다시 자기 별을 찾아낼 수 있게 별들이 환히 불밝혀져 있는 건지도 몰라. 내 별을 바라봐. 바로 우리들 위에 있어. 그런데 어쩌면 저렇게 멀리 있지!”

“아름답구나. 여긴 왜 왔니?” 뱀이 물었다.

“난 어떤 꽃하고 골치 아픈 일이 있단다.” 어린 왕자가 말했다.

“그래!” 뱀이 대답했다.

그리고 그들은 서로 잠자코 있었다.

“사람들은 어디에 있지? 사막에선 조금 외롭구나……” 어린 왕자가 마침내 다시 입을 열었다.

“사람들 가운데서도 외롭기는 마찬가지야.” 뱀이 말했다.

어린 왕자는 한참 바라보았다.

“넌 아주 재미있게 생긴 짐승이구나. 손가락처럼 가느다랗고.” 어린 왕자가 말했다.

“그래도 난 왕의 손가락보다도 힘이 더 세단다.” 뱀이 말했다.

어린 왕자는 미소를 지었다.

“넌 힘이 세지 못해. 발도 없고. 여행도 할 수 없잖아.”

“난 배보다 더 먼 곳으로 너를 데려다 줄 수 있어.” 뱀이 말했다.

그는 어린 왕자의 발뒤꿈치에 팔찌처럼 몸을 휘감더니 말했다.

“나를 건드리는 사람마다 그가 나왔던 땅으로 돌려보내 주지. 하지만 넌 순진하고 또 다른 별에서 왔으니까.”

어린 왕자는 아무 대꾸도 하지 않았다.

“네가 측은해 보이는 구나. 무척이나 연약한 몸으로 이 돌맹이 투성이의 지구에 있으니. 네 별이 몹시 그리울 때면 언제고 내가 너를 도와 줄 수 있을꺼야. 난……”

“응! 아주 잘 알았어. 헌데 왜 그렇게 줄곧 수수께끼같은 말만하니?”

“난 그 모든걸 해결할 수 있어.” 뱀이 말했다.

그리고는 그들은 침묵을 지켰다.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