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찾아서

김진표 – 시간을 찾아서 (Feat. 적)

좋다. 너무 좋아서 음악게시판을 벗어나 이곳으로~
랩이 이렇게 매력적일수가 있다니.. 아아

 내나이 여섯살 때 크지않은 언덕 위에
 작지만 너무도 예쁜 놀이터 하나 있었었지
 거기엔 언제나 혼자 풀밭에 앉아 예쁜꽃 찾아
 노래를 부르던 여자애 하나 내맘을 흔들었지
 말 한번 하지도 못하고 단 한번에 맘을 뺏겨
 어린맘에 찾아든 이상한 감정에 잠까지 뒤척여
 주먹을 꼭 쥐고 엄마께 말 하고 그녀와 꼭 결혼하겠다고
 어! 내나이 스물여덟 시간은 금새 흘렀는 걸
 동화 속 공주님 같은 얘기는 내게 너무 사치인걸
 이리로 가다 때로는 저리로 가다 계속 뛰다보면
 어느샌가 시간은 흘러 이렇게나 미쳐가나
 지나가는 시간을 잡고 한번은 말을 걸고 싶은건데
 날 위해 한번만 멈추어주었으면 좋겠는데
 내가 꿈꾸는 추억속 으로 떠날 한번의 기회
 동화속 공주님을 위해

 시간은 도대체 어디 살고 있을까
 매일 같이 넌 달리기만 하잖아
 혹시 나몰래 넌 햇볕드는 창에서 쉬고 있진 않을까
 
 어렸을때 내가 훔친 어머니 지갑속 오백원
 되돌려주지 않은 만화책들이 집에 세권
 아무런 이유도 없이 약한자를 때린 건 네번
 난 거짓말을 매번 그냥 가책없이 말했던
 그때 장난끼 가득한 어린시절에도 난 계속 사고는 쳤지만
 내게 행복만 내주변에 가득했지만 나 지금 내모습 보며
 쓴 웃음만 또 지며 그때로 돌아가길 간절히 한번 빌어보지만

 시간은 도대체 어디 살고 있을까
 매일 같이 넌 달리기만 하잖아
 혹시 나몰래 넌 햇볕드는 창에서 쉬고 있진 않을까

 어렸을적 나는 고층건물 유릴 닦고 싶다고
 그럼 난 하늘을 나는 기분을 느낄수가 있다고
 아님 커서 택시 운전사가 난 될꺼라고
 그럼 난 세상 어디든지 여행 다닐수 있을꺼라고
 아니면 난 구멍가게 주인이 되고 싶다고
 그럼 난 내가 원하는 과자 마음대로 먹을 수가 있다고
 이 세가지중 반드시 한가지는 이루겠다고
 그렇다고 내 일기장에 적혀있다고

 시간은 도대체 어디 숨어있을까
 단 한번만 붙잡고도 싶은데
 언젠가 나 너를 보게 되는 그날에
 내 작은 상자안에 널 넣어둘 거야 이렇게~

 나 너만 있으면 눈물 흘리지도 않을텐데
 가슴 아픈 기억들을 모조리 되돌릴텐데
 또 기억 저편에 보내 저멀리 나를 보내고
 오래 머무르며 그녀의 노래 들을 수 있을텐데
 아마 평생 내가 너를 보는 날은 오지 않겠지
 세월이 흘러 주름이 지면 너가 말해주겠지
 난 언제나 항상 너와 함께 했다고
 다만 니가 몰랐던 것 뿐이라고

Subscribe
Notify of
guest
2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살구씨

전주에 기타소리가..참 좋은데요 잔잔한듯 경쾌한 피아노 소리도요^ㅡ^

도연

그치? 좋지? 딱 좋다니까..^^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