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왕자. 12장.

2002/01/13 23:02 - 김도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 별에는 술꾼이 살고 있었다. 그 별에는 그저 잠시 들렀을 뿐이지만 어린 왕자를 깊은 우울에 빠뜨렸다.

"무얼 하고 있어요?" 빈 병 한무더기와 술이 가득차 있는 병 한 무더기를 앞에 놓고 말없이 앉아 있는 술꾼을 보고 어린 왕자가 말했다.

"술을 마시지." 침울한 표정으로 술꾼이 대꾸했다.

"왜 술을 마셔요?" 어린 왕자가 그에게 물었다.

"잊기 위해서지." 술꾼이 대답했다.

"무엇을 잊기 위해서요?" 측은한 생각이 든 어린 왕자가 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끄럽다는걸 잊기 위해서지." 머리를 숙이며 술꾼이 대답했다.

"뭐가 부끄럽다는 거지요?" 그를 돕고 싶은 어린 왕자가 캐물었다.

"술을 마시는게 부끄러워!" 이렇게 말하고 술꾼은 침묵을 지켰다.

그래서 난처해진 어린 왕자는 길을 떠나 버렸다.

'어른들은 정말 이상하군' 하고 어린 왕자는 여행을 하면서 속으로 중얼거렸다.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책/어린왕자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